V-2. 행방

아마노테는 키요히메로부터 동료 중에 뱀공주의 행방을 찾아 줄 이가 있다는 것과, 뱀공주를 찾은 다음 그 토지로 가셔 녀석을 퇴치해야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

‘뱀공주를 찾는 일을 도와 줄 동료라… 누굴까? ‘

다음 날. 아마노테는 어제 키요히메를 만나러 갔었던 것과 키요히메에게서 들은 것을 전부 이야기했다. 뱀공주를 찾아서 그 토지로 같이 가야 한다는 것과 그렇게 하지 않으면 위험할 수도 있다는 것, 그리고 우리 중에 뱀공주를 찾아 줄 누군가가 있다는 것도.

“우리 중에 뱀공주를 찾아줄 수 있는 누군가가 있다고요? ”
“네. 그렇다고 하셨어요. ”
“하지만 뱀공주 얼굴도 모르는데 어떻게…? ”
“뱀공주 얼굴을 본 녀석이 있긴 하지. ”
“무슨 말이예요? ”
“왜 전에, 쟈카이 마을에서 외부인을 잡아서 인신 공양을 했었다고 했죠? 그 일 때문에 의뢰를 받아서 갔었다고. 그 때 애시가 뱀공주한테 그간 있었던 일을 다 찔렀거든… 잠깐만. ”

파이로는 애시가 들어있는 거울을 툭툭 건드렸다. 그러자 안에서 애시가 튀어나왔다.

“웬일이야? ”
“히익- 사, 사람이 거울에서 튀어나왔어??? ”
“쿡쿡, 나는 인간의 형태를 한 괴이란다. 애초에 인간과는 다른 존재지… ”
“괴이? 신기한 존재로군. 그나저나 너, 뱀공주를 만난 적 있다면서? ”
“아아, 응. 그 인신공양, 내가 살짝 찔러주긴 했지만… 무슨 일인데 그래? ”

파이로는 지금까지 있었던 일을 애시에게 전부 얘기했다. 그 일 때문에 뱀공주가 땅을 떠난 것과, 그 토지에 검은 뱀이 나타난 것, 그리고 그 뱀의 정체와 뱀공주를 찾아야 한다는 것까지.

“가만… 그 녀석, 애시가 먹어치우면 되는 거 아닌가? ”
“미안하지만 난 인간의 원한따위는 먹어치우지 못 해. 내가 먹을 수 있는 건 괴이나 살아있는 것의 존재뿐이거든. 그 녀석은 살아있지 않은, 생명을 연기하는 가짜잖아? ”
“그러냐… ”
“여튼 뱀공주의 행방이 알고 싶은거지? 나도 바로는 찾기 힘들지만, 어디 있는지 대충은 알 수 있지. 토지신 사당이 있는 곳만 전부 뒤지면? ”
“일본에 그런 데가 몇 개나 되는데 어느 세월에 다 뒤지고 앉아있냐;; ”
“이 근방에 정 떨어져서 떠났으면 이 근방은 아닐테고, 그렇다고 해도 혼자서 바다 건너 멀리 가거나 하지는 않을 거 아냐. 그러니까 여기서 좀 떨어진 곳부터 찾아보면 되지. ”
“듣고보니 맞는 말 같군요. ”
“그럼 일단 이 근처에 토지신 사당이 있는 곳부터 알아보고 올게요. 여러분은 다른 있을 만한 곳을 찾아봐주세요. ”
“오냐. ”

미기야는 토지신의 사당이 있는 곳을 알아보러 갔고, 다른 사람들은 뱀공주가 있을 만한 곳을 생각해보고 있었다.

“근데… 뱀공주면 독에 면역인가? ”
“웬만한 독에는 면역입니다. 다만 담배는 싫어해요. ”
“독 능력자가 있으면 딱 좋은데… ”
“독 능력자요? ”
“어. 뱀공주는 독에 면역이니까 독을 쪼여도 멀쩡할 거 아녀. 거기다가 토지신이라면 자기가 머무는 땅에 독기가 스며들어도 정화를 하거나 하겠지. ”
“그거 맞는 말이긴 하다만… 독가스를 구할 수는 없는 노릇이잖아. 너는 유령이니까 상관 없지만 키츠네씨나 쿠로키씨한테는 위험해. 그리고 아마노테씨도 살아있는 인간이고. ”
“하긴, 살아있는 인간들은 독에 면역이 아니니까. ”

독에 면역이라면 구분할 수 있겠지만 인간들이 독에 면역이 아니다. 그렇다면 다른 방법이 있을텐데… 파이로는 무언가를 골똘히 생각했다.

“그렇지! 그거야! ”
“??”
“담배! 그 녀석은 담배를 싫어한댔지? ”
“담배는 왜요? ”
“담배는 요 앞 슈퍼만 가도 살 수 있잖아. 그 녀석이 있을만한 곳에 담배 연기를 피우는거야. 분명 녀석은 담배를 싫어하니까 어떻게든 하려고 나올 거란 말이지. ”
“미기야한테 올 때 담배 좀 사 오라고 할까? ”
“어. ”

잠시 후, 애시의 연락을 받은 미기야가 담배 한 갑을 들고 돌아왔다.

“여. 알아봤나? ”
“네. 그나저나 파이로 씨, 죽은 사람이어도 담배는 안되는데요. ”
“피우려고 산 거 아냐. 뱀공주를 찾는 데 쓸 거야. ”
“참, 그리고 소개해 줄 분이 하나 있어요. 잠깐 들어오세요. 이 쪽이예요. ”

미기야의 뒤를 따라 들어온 것은, 한쪽 눈을 붕대로 가린 여자였다. 보랏빛 머리에 녹색 눈이, 흔치 않은 외모였다. 그녀는 방 안에 있는 모든 이들을 천천히 뜯어보고 있었다.

“와카야마 카나씨예요. 토지신의 사당이 있는 곳을 조사하다가 만났는데, 이 분도 쟈카이 마을 출신이더라고요. ”
“아, 그렇군요. 반가워요. 저는 뱀공주를 모시던 아마노테라고 합니다. ”
“와캬아먀 카나예요. 쟈카이 마을의 토지가 황폐화 된 후로는 도쿄로 나와서 살고 있죠. ”
“그렇군요… 저희는 사라진 뱀공주를 찾고 있습니다. 마을이 황폐화 된 건, 그 동안 살해당한 사람들의 원한이 만들어 낸 가짜 뱀공주때문이거든요… 그 녀석을 없애지 않으면, 마을은 계속해서 황폐화되고 말 거예요. ”
“결국 그런 일이… ”

카나는 모든 것을 예상한 듯한 말투였다.

“그나저나 토지신의 사당이 있는 곳은 어디야? ”
“이 근방에는 저 쪽 하나만 있는 것 같아요. 쟈카이 마을 외에는 거기가 유일해요. ”
“그럼 그 쪽으로 가 볼까… ”
“일단 그쪽으로 가 봐요. ”

쟈카이 마을에서 조금 떨어진 토지신의 사당이 있는 산으로 올라가는 길은 매우 좁고 가팔랐다. 심지어 사람이 오고 갈 일도 없는지 길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잡초가 무성했다.

“다들 조심하세요. 길이 안 보여서 자칫 잘못하면 넘어질 수 있어요. ”
“아무도 안 왔다간건가… 뭐야, 여기는? 토지신의 사당이 있는 거 맞아? ”
“아무래도 신성한 곳이라 아무도 안 가는 모양이지. 그나저나 뱀공주의 기척이 느껴지니? ”
“미약하게나마 느껴져요. ”

아마노테는 산을 오르면서 미약하게나마 뱀공주의 기척을 느끼고 있었다. 한동안 손을 놓았지만, 그녀는 뱀공주를 모시던 신사에 있던 무녀였다. 마을에 있었던 어느 누구보다도 가깝게 뱀공주를 모셨다. 그런 그녀에게 마을을 떠나라고 한 것도 뱀공주였기에, 그녀는 가장 마지막까지 뱀공주와 접해있었다.

“틀림없어… 이건 뱀공주님의 기척이예요. ”
“이 근방에 있는 모양이네. 야, 담배. ”
“여기요. ”

파이로는 미기야에게서 건네받은 담배를 꺼냈다. 그리고 혼불로 불을 붙이려고 했으나 불은 붙지 않았다.

“뭐야, 이승의 물체에는 볼을 못 붙이는건가… 누구 라이터 있는 사람 없어? ”
“한번 줘 보세요. ”

파이로에게서 담배를 건네받은 쿠로키가 불을 붙여보려고 했지만, 그녀의 혼불로도 불은 붙지 않았다.

“제 혼불로도 무리예요. ”
“담배가 있는데 라이터를 뺴먹다니… 이래서는 뱀공주를 불러낼 방법이 없잖아. ”
“담배…? 담배는 왜요? ”
“뱀공주가 담배를 싫어한대서, 그 냄새로 어떻게든 해 볼 요량이었어. ”
“그럼 제가 도와드릴까요? 저, 이래뵈도 독 능력자라서요. 생물에게 독한 것이라면 무엇이든 만들 수 있죠. ”
“정말요? 그럼 담배 냄새 좀 부탁해도 될까요? ”
“그 정도는 일도 아니죠. 잠시만요. ”

카나가 주머니에서 풍선을 꺼내 훅, 하고 불었다. 그녀는 적당히 부푼 풍선의 주둥이를 막고 신사의 입구로 살금살금 다가가, 입구에서 풍선의 주둥이를 놓았다. 풍선이 부르르, 소리를 내며 날아감과 동시에 담배 냄새가 풍겼다.

-콜록, 콜록, 대체 어떤 녀석이야! 신사 앞에서 금연이랬잖아!

그리고 신사에서 하얀 뱀이 나왔다. 그것은, 쿠로키가 이전에 보았던 것처럼 상반신은 인간의 형태였지만 하반신은 하얀 뱀의 몸통이었다. 그녀는 신사 밖으로 나오자마자 바람 빠진 풍선을 발견하곤, 이내 수사대 일행을 찾았다.

“네놈들이 여기서 담배 피웠냐? ”
“정확히는 냄새를 풍긴거지만. 애시, 이 녀석이 뱀공주냐? ”
“아아, 응. 오랜만이군요, 뱀공주씨? ”
“어라, 네녀석은…? 쟈카이 마을에서 봤던 녀석이구나. ”
“뱀공주님, 여기 계셨군요. ”

애시에 이어서 자신을 모시던 아마노테까지 나타나자, 뱀공주는 적잖이 놀란 눈치였다. 인간들에게는 행방도 알리지 않았을 터인데, 어떻게 나타난거지?

“아마노테까지…? 네녀석들, 대체 여기는 어떻게 알고 온 게냐? 게다가 여우들까지… 도대체 네놈들은 정체가 뭐냐? 내가 있는 곳을 단번에 찾아 온 것도 그렇고… ”
“여기 있다는 건 아마노테씨 덕분에 알게 된 거지만… 어쨌든, 이 분이 진짜 뱀공주님이시죠? ”
“네. 확실히 이 분이 진짜 뱀공주님이십니다. ”

뱀공주로서는 어이가 없는 일이었다. 아무에게도 행방을 알린 적 없는데 단번에 찾아온 것도 그렇지만, 분명 뱀공주인 자신을 보고도 진짜 뱀공주가 맞냐는 질문을 하다니? 거기다가 자신이 있는 신사에서 담배 냄새를 풍긴 녀석들이었다.

“내가 뱀공주다만, 그건 왜 묻느냐? ”
“공주님, 지금 마을이 위험에 빠졌습니다. 공주님의 도움이 필요해요. ”
“애초에 토지신인 이 몸에게 인신 공양을 하는 놈들은 도와주고 싶지도 않다만… ”
“카나 양, 또 다시 담배 냄새 좀… ”
“돼, 돼, 됐다! 담배 냄새는 사양이니라. 그 풍선을 냉큼 치우지 못하겠느냐! ”
“우릴 도와준다고 약속하면. ”
“그래, 약속하마. ”

카나는 막 꺼내들었던 풍선을 다시 주머니에 넣었다.

“그래… 내 도움이 필요하다니, 대체 무슨 일인지 자초지종이나 좀 들어보자. 따라들 오거라. ”

뱀공주는 일행을 자신이 거처하는 신사로 안내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