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중

XII-5. 물욕

괴담수사대는 한정훈 형사의 연락을 받고 G 사거리의 어느 주택가로 갔다. 주택가에서 사건이 발생했다는 얘기를 듣고 갔을 때, 사건이 일어난 주택에는 사건 현장임을 알리는 테이프만 둘러져 있었다....

Continue reading...

XII-4. Achivement

“여기가 괴담수사대인가요? ” “그렇다만. ” 미기야가 잠깐 외근을 나가고, 파이로가 사무실을 지키고 있을 때였다. 사무실에 들어선 것은 중학교 1~2학년은 되어 보이는 어린 남학생이었다. 남색의 니트 베스트...

Continue reading...

XII-3. 짐조의 깃털

괴담수사대는 F대에 도착했다. 실험실에서 살인 사건이 일어났는데, 사건 현장에 정체불명의 녹색 깃털이 떨어져 있는 것 외에는 멀끔해서 아무래도 보통 사건이 아닌 것 같다며 태훈이 미기야를 통해...

Continue reading...

XII-2. 붉은 봉투

“아, 빨리 오라니까. ” “글쎄, 됐다는데 왜 그래? ” “너 임마, 폐인처럼 지내는 게 하루 이틀이냐? 회사에서도 너 좀비같다고 그래. ” 사무실 밖에서 한 차례 실랑이가...

Continue reading...

XII-1. 흔적

“여기가 괴담수사대인가요? ” “네, 어서오세요. ” 오후, 사무실 문이 열리고 젊은 여자가 사무실로 들어왔다. 목까지 오는 머리를 반묶음하고, 베이지색 카디건 안에 검은 티셔츠를 입은 여자였다. “무슨...

Continue reading...

Prologue XII. 자승자박

몇주 전 자살한 직장 동료가 계속 그의 눈에 보였다. 그냥 일면식도 없는 직장 동료였는데, 회식이 있었던 날 이후로 부고가 들려왔고, 그 뒤로 계속해서 눈에 보이기 시작한...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