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er

XIII-5. 미궁 탈출

-다들 식사 받아. 연인을 잃은 그 여자는 어떻게 됐을까, 생각하던 그는 아침 식사를 알리는 소리에 몸을 일으켰다. 그리고 문 앞에 놓여진 식사를 가지고 방 안으로 들어왔다....

Continue reading...

XIII-4. War

대회가 준비될 동안, 남은 참가자들을 위한 아침이 준비되었다. 아침으로 온 것은 도시락 전문점에서 판매하는 도시락 용기 하나와 둥근 일회용 용기 하나였다. “한 사람당 네모난 도시락 하나,...

Continue reading...

외전 23. 소원을 들어주는 폐건물

게시자: 미스테리어스 제목: [투고괴담] 소원을 들어주는 폐건물 구독자 ‘goathub0102’님께서 투고해주신 이야기입니다. 안녕하세요, 최근에 미스테리어스의 괴담집을 구독하기 시작했습니다. 최근 제가 겪은 이야기 하나를 투고하고자 합니다. 저는 E시에...

Continue reading...

XIII-3. 루도

그는 아침으로 나온 버거를 보면서, 사람이 줄어든 탓인지 식사가 점점 좋아지는 것 같다고 생각했다. 그도 그럴 것이, 오늘의 아침이 버거라는 얘기를 듣고 흔한 패스트푸드점의 버거일거라 생각했던...

Continue reading...

XIII-2. 폭탄 만칼라

다음날도 평소처럼 아침 식사가 배급되었다. “9시 20분까지 식사를 마치고 나오도록. ” 9시 20분까지 나오라는 말을 남긴 진행 요원은, 네 명분의 식사를 넣어주고 카트를 끌고 가 버렸다....

Continue reading...

XIII-1. 변형 블랙잭

아침, 그는 눈을 떴다. 그리고 두 눈에 들어온 것은 밝은 회색으로 칠해진 천장과 조명이었다. “2번방, 아침 식사 받아. ” 아직 잠이 덜 깬 그는 비척비척 침대에서...

Continue reading...

Prologue-XIII. Pandemonium royale_집결

“로열 스타디움에서 곧 판데모니움 로열 출정식이 열립니다! 구경하러 오세요! ” 판데모니움을 뛰어다니는 뉴스보이들은, 거리에 있는 마물들에게 홍보지를 하나씩 돌렸다. “아, 바실리스크 씨! 곧 로열 스타디움에서 판데모니움...

Continue reading...

XII-8. Intermission (4)

<흔적> 자신의 과오로 인해 딸이 죽은 것을 부정하고 있다가, 진실을 목도한 한 사람은 정신을 놓아버렸고 다른 한 사람도 정신을 놓기 일보 직전이었다. 그 꼴을 처음부터 끝까지...

Continue reading...

XII-7. 등가교환

“실례합니다. ” 진중하면서도 맑게 울리는 목소리가 들리더니, 사무실로 젊은 남자가 들어섰다. 한 눈에 보기에도 키가 꽤 커보이는, 진회색 니트를 입은 남자는 사무실에 들어서자마자 손에 들고 있던...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