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logue III. 난제신의 의뢰

“축하드립니다, 유키나미 미기야. 당신은 합격했습니다. 그 동안 제 정체를 숨겨오면서 여러 유능한 탐정들을 시험해봤지만, 당신과 같은 사람은 본 적이 없었습니다. 역시, 당신은 남다르군요. ”

라플라스는 웃으며 소파에 앉았다.

“그런데, 천하의 난제신인 당신이 왜 이런 일을 하는거지? ”
“지금부터 그 이유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일단, 여러분은 제 의뢰를 수행하기 위해 미국으로 가셔야 합니다. ”
“미국이요? ”
“네. 미국에 가셔서, 미주리 주의 세인트루이스로 가세요. 가서 아인 가로아, 드라이 가로아를 찾아가셔서 라플라스가 보내서 왔다고 하면 됩니다. ”
“아인, 드라이… 2는 어디 간 건가? ”
“네, 우리는 사라진 2를 찾아야 합니다. 사실 두 형제의 사이에 츠바이 가로아라는 여자가 있었지만 현재 실종된 상태입니다. 두 형제는, 실종된 자신의 누이 츠바이 가로아를 찾기 위해 저에게 부탁을 했었죠. 저는 두 사람의 부탁을 들어 줄 유능한 탐정을 찾기 위해 모든 탐정들을 시험하고 있었습니다. ”

파이로가 반쯤 농담조로 말했던 게 의뢰 내용이었다. 사라진 2를 찾아라. 반쯤 농이었는데 그게 의뢰라니, 말을 꺼냈던 파이로는 황당한 표정을 지었다.

“미국으로 간다고 해도 지금 당장은 무리일 것 같은데… 일단 오늘부터 준비를 해 보자. ”
“네. ”
“참. 그리고, 이번 의뢰에 필요하실 겁니다. ”

라플라스는 테이블에 작은 회중시계를 내려놓았다. 회색빛의 빛 바랜 회중시계는, 시계줄이 보석으로 만들어져 있었다. 꽤 고급스러운 시계줄을 쓴 것 같지만, 안은 평범한 시계였다. 로켓과 같이 생겼지만 사진같은 것은 들어있지 않았다.

“시간의 신, 크로노스의 회중시계입니다. 이 회중시계를 가지고 있으면, 크로노스의 힘을 빌어 시간대를 이동할 수 있습니다. ”
“크로노스……? ”
“대체 어떤 사건이길래 크로노스의 회중시계까지… ”
“저도 자세한 건 모릅니다. 밑바닥에서부터 여러분이 알아가야 하죠. 저희는 필요하면 권능을 빌려주는 정도 외에는 불가능합니다. ”
“…알겠다. 일단 미국으로 가서 가로아 형제를 찾아보면 되는거지? ”
“네. 혹시라도 제 도움이 필요하시면, 이 체스말을 사용해주세요. ”

라플라스는 까만 체스말을 건넸다. 그것은 블랙 퀸이었다. 흔한 목재로 만든 것 같지는 않은, 꽤 고급스러운 체스말이었다.

“그럼, 전 가 보겠습니다. ”
“네. 다음에 뵙죠. ”

라플라스가 돌아가고, 미기야와 파이로는 미국으로 갈 준비를 했다.

“근데… 유령도 여권이 필요한가요…? ”
“니 가방에 묻어서 가면 될 것 같은데? 애시는 거울 안에 있으면 될 거고… 라우드랑 현한테 연락해서 준비하라고 해. ”
“네. ”

며칠 후.

일행은 미국으로 가는 비행기를 탔다. 파이로는 미기야의 가방으로 들어가고, 애시는 거울에 들어간 채로 짐을 부쳤다. 나머지 셋은 비행기를 타고, 가로아 형제가 있는 곳을 향해 갔다. 꽤 오랜 시간을 날아서 미국에 도착하자마자, 파이로는 갑갑했는지 가방 밖으로 나왔다.

“내가 차라리 여권을 끊고 말지. 어우… 깝깝해. ”
“후훗, 나는 거울 안이 집이니까 상관 없지만. ”
“부럽수. ”
“아무튼… 가로아 형제를 찾아가라고 했지? ”
“네. 흐음… ”

다시 국내선을 타고 세인트 루이스로 가긴 했지만, 가로아 형제를 어떻게 찾아야 할 지 감이 오질 않았다.

“여기서 가로아 형제를 어떻게 찾죠… ”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될 것 같은데… 잠깐만요. ”

근처 가게에 들어갔던 현이 곧 나왔다.

“파쿠르를 하는 사람을 찾아가라는데요. 둘 다 취미가 파쿠르인가봐요. ”
“파쿠르…? ”
“왜, 야마카시라고 하는 거 있잖아. 그거 원래 이름이 파쿠르야. ”
“아… ”

일행은 마을을 돌아다니며 파쿠르를 하는 사람을 찾고 있었다. 그러다가 어느 공원에 도착했을 때, 멀리서 공원 이곳저곳을 종횡무진하는 두 사람이 보였다. 두 사람은 햇빛에 그을린 것 처럼 까무잡잡한 피부에, 몸 이곳저곳 밴드를 붙이고 있었다. 색은 달랐지만 비니를 쓰고, 헤드폰을 낀 채였다.

“실례합니다. ”
“…… ”
“저기요! 실례합니다! ”
“??”
“혹시 가로아 형제가 어디 있는 지 아시나요? ”
“가로아 형제…? 제가 아인 가로아인데요. 무슨 일로 오셨습니까? ”
“라플라스가 여기로 보내서 왔습니다. 잃어버린 누이를 찾는다고… ”
“라플라스가요? 드디어 여동생을 찾을 수 있는건가요… ”

현의 얘기를 들은 아인은 갑자기 현의 손을 꼭 잡았다.

“부탁입니다, 제발 저의 여동생을 찾아주세요. ”
“제가 꼭 찾아드릴게요. 그런데, 저희도 일단 아무것도 모르고 온 거라서… 어떻게 된 일인지 듣고 싶어요. ”
“그럼 일단 집으로 가요. 드라이! 손님이 오셨어! ”
“알았어, 형! ”

집 안은 남매끼리만 살았는지 꽤 좁았다. 너저분해 보이는 집을 대충 치우고, 일행을 소파에 앉힌 아인은 물을 내 왔다.

“라플라스가 보내서 오셨다고 했죠? 이름이 어떻게 되나요? ”
“저는 위 현입니다. 이쪽은 유키나미 미기야, 그리고 이쪽은 파이로, 이쪽은 저스티스 라우드예요. ”
“반갑습니다. 저는 아인 가로아, 이쪽은 동생인 드라이 가로아입니다. ”
“반갑습니다. 라플라스가 보내서 오셨다면서요? ”
“네. 하지만 저희도 누이를 찾아달라고 했다는 얘기만 전해 들은 상황이라… ”
“그렇군요… ”

아인은 잠깐 뜸을 들이더니, 말을 이었다.

“여동생이 없어진 지는 한달정도 됐습니다. 저번 달 이맘떄 없어졌거든요… 식료품점에 다녀온다고 했는데, 그날따라 꽤 늦게 들어오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친구라도 만났나…싶었죠. 그런데 저녁이 되도 들어오지 않고, 밤 늦게까지 기다려봤지만… 결국 그 날 하루종일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
“경찰에서는 뭐라고 하데? ”
“경찰에서도 찾고는 있지만… 워낙 갑자기 사라진 터라…… ”
“마지막으로 봤다는 사람도 없어? ”
“저도 이곳저곳 다니면서 물어봤죠. 식료품점 주인은 분명 가게에 왔다가 가는 것까지 봤다고 했지만… 그 후로는 츠바이를 본 사람이 없어요. 광장은 물론이고, 파쿠르를 하던 공원, 그 근처 가게까지 이 잡듯 찾아다녔는데… ”
“진짜 어디로 증발해버린 것 같군… 실제로 그럴 일은 없지만. ”
“정말 어디로 갔는지라도 알 수 있으면 좋을텐데요… ”
“그래서 우리가 왔잖아요. 동생을 꼭 찾아드릴게요. ”

동생의 이야기를 꺼낼 때마다, 아인은 슬퍼했다. 부모도 돌아가시고 남매끼리 살게 된 지라 더욱 각별했던 사이였다. 누구보다도 소중한, 유일한 누이가 사라졌다…

“파이로 씨, 일단 명계에 한번 연락해보는 게 어때요? 혹시 최근에 사망한 사람 중에 있는지… ”
“안그래도 세베루스 씨한테 연락했어. 조만간 답이 올 거야. 일단 식료품점을 나온 다음에 행방이 묘연하다고 했지… ”
“네. ”
“그런데, 아까 보니까 이 근처에 까만 후드를 쓴 사람들이 보이던데… 누구야? ”
“잘은 모르겠는데, 네크로노미콘을 찾고 있다던가… 사해 문서를 찾는다던가… 하는 사람들이예요. 악마 숭배자라는 소문도 있고요. 사람들도 접하기 꺼려해요. ”
“흠… 위험한 사람들이군.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