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I-10. Intermission (3)

시로헤비가 나타난 후로도 히다리는 한동안 사무실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었다. 아마, 자신의 엄마가 싫어했던 사람이기도 하니까. 그렇다고 하더라도 그녀와 미기야는 어찌됐건 유일한 혈육이었다. 하지만, 본인이 미안하다면 어쩔 수 없지… 그는 그렇게 생각했다.

“…… ”
“어라, 너… 히다리? 미기야 동생 히다리지? ”
“…… 응. ”
“미기야 보러 온 거면, 잠깐 나갔는데. ”
“…… 아. …이거… ”

히다리가 내민 것은 포장 봉투였다. 하트가 그려진 봉투 안에는 버터링 쿠키가 들어 있었다. 쿠키의 반은 초콜렛에 담겨 있었다. 유산지로 쿠키 대여섯 개를 받치고 그 상태에서 봉투에 넣은 모양인지, 뒷면으로는 유산지밖에 보이지 않았다. 갓 만들었는지 아직도 따뜻한 온기가 전해진다.

“…쿠키… 내가 만들었어… ”
“응, 고마워. 꼭 전해 줄게. ”

히다리가 가고, 잠시 후 돌아온 미기야는 책상 위에 놓인 쿠키를 발견했다.

“웬 쿠키예요? ”
“니 선물. 뜯어봐. ”
“아… 어라, 버터링 쿠키네? 저 이거 진짜 좋아하는데… ”
“그러냐? …그 녀석, 취향 하나는 귀신같이도 맞추는구만… ”
“……? ”
“이거 니 동생이 선물로 주고 간 거야. ”
“아아…… ”

히다리가 선물로 주고 갔구나. 그는 한 입 먹었던 쿠키를 내려놓았다. 버터링 쿠키를 좋아한다는 건, 히다리와 미기야만의 비밀이었다. 그녀의 계모는 그런 것, 전혀 해 줄 리 없었으니까. 쿠키는 가끔 계모가 자리를 비울 때 히다리가 해줬던 그 맛 그대로였다.

“??”
“히다리는 지금 어디 있어요? ”
“갔는데? ”
“아…… 저 잠깐만 나갔다 올게요. ”

잠깐 나갔다 온다던 미기야는 저녁나절이 되도록 돌아오지 않았다. 그리고 시계가 저녁 여덟 시를 가리킬 무렵이 돼서야 겨우 돌아왔다. 어딜 뛰어갔다 온 모양인지, 가쁜 숨을 내쉬며 그는 파이로를 불렀다.

“어디 갔다 오냐? ”
“헉, 헉… 파이로 씨, 혹시 나베 할 줄 아세요? 밒푀유 나베요. ”
“난 모른다네. 애시가 알겠지… 왜? ”
“히다리가… 밀푀유 나베를 좋아하거든요…… ”
“음…… 어이, 애더. ”
“왜? ”
“너 혹시 밀푀유 나베 만들 줄 아냐? ”
“…그게 뭐냐? 아아, 배추에 고기랑 야채랑 이렇게 겹겹이 해서 만드는 거 말하는거지? 어, 나 그거 할 줄 알아. 근데 그건 왜? ”
“이 녀석 여동생이 그거 좋아한다는데? …너 그럼 지금까지 뭐 하다 온 거냐? ”
“아니, 재료를 사야 하는데 레시피를 전혀 모르겠어서요… 파는 걸 사 줄까 하다가, 히다리가 제가 해 줬던 밀푀유 나베를 제일 좋아했던 게 생각나서… ”

데스 애더는 종이에 밀푀유 나베에 필요한 재료와 레시피를 적어 주었다.

“이거 그대로 사서 이렇게 해 주면 될거야. …해 줬었는데 어쩌다 그걸 까먹은거야? ”
“오랫동안 안 하면 그럴 수도 있지. 이해해. ”

그리고 미기야는 다시 밖으로 나가 동네 슈퍼로 향했다. 종이를 보고 재료를 하나하나 고른 다음, 바구니에 담고 계산을 마친 그는 히다리의 집으로 향했다. 봉지 가득 든 것은, 히다리에게 해 줄 밀푀유 나베의 재료였다.

“히다리! ”
“……? ”
“짜잔~ ”
“…아. ”
“저녁 먹었어? 아직 안 먹었으면 간만에 밀푀유 나베나 먹자. ”
“…정말? …아직 안 먹었어… ”
“그럼 잠깐 들어갈게. ”

히다리의 집은 생각보다 간소했다. 1인분의 살림살이, 그리고 2~3인분의 식기와 수저. 그 외에는 단촐했다. 하긴, 일본에서도 히다리는 그랬었지. 오히려 방 좀 꾸미고 살라고 그가 한소리 할 정도였으니까.

“방 안 꾸미고 사는 건 여전하구나, 히다리. ”
“…… ”

데스 애더가 가르쳐 준 대로, 미기야는 야채를 썰고 고기와 켜켜이 겹쳐 냄비에 넣었다. 그리고 준비해 간 육수를 넣고 끓이다가, 불을 살짝 줄인 다음 가쓰오부시를 한 젓가락 얹었다. 뜨끈한 김이 올라 올 때마다 나베 위의 가쓰오부시가 움직였다.

“자, 먹어. ”
“…… 잘 먹을게. ”

오랜만에 먹어보는 그 맛인지, 히다리는 나베 한 솥을 금방 비웠다.

“쿠키 잘 먹었어. ”
“…… 아. 응… ”
“가끔 사무실에도 좀 놀러 오고 그래, 우리 식구들한테도 너 소개 좀 시켜 주게. ”
“…… 그래도 돼? ”
“그럼. …새엄마가 잘못 한 거지, 넌 잘못 없잖아. 난 너 원망 안 해. ”
“…… ”

그는 자정이 넘어서야 사무실로 돌아 왔다. 그리고 그가 돌아왔을 때, 파이로와 데스 애더는 체스를 두고 있었다.

“어, 왔냐? ”
“네. ”
“잘 먹디? ”
“네. ”
“다행이구만… 야, 나중에 그 나베 나도 좀 해 줘라. 좀 먹어보게. ”
“아, 밀푀유 나베요? ”
“어. ”
“나중에 히다리 놀러 오면요. 얼른 주무세요, 내일도 일해야죠. ”
“그래. 들어가라. ”

여전히 체스를 하고 있는 데스 애더와 파이로를 뒤로 하고, 미기야는 집으로 들어 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